“왜 사과안해” 朴 자택에 계란 던진 남성 연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왜 사과안해” 朴 자택에 계란 던진 남성 연행

입력
2017.03.25 00:38
0 0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에 계란을 던진 30대 남성이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건조물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김모(3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밤 9시30분 쯤 인근 아파트 주민인 것처럼 박 전 대통령의 자택 근처 아파트에 들어가 계란을 던졌다. 이 계란은 박 전 대통령 자택 난간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국정농단 사태 등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 박 전 대통령의 태도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