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봄 시샘하는 겨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에세이] 봄 시샘하는 겨울

입력
2017.03.03 20:59
0 0
깜짝 놀란 봄 마중. 안성=홍인기 기자

1일 밤 살포시 내린 눈으로 경기 안성의 칠장산이 머리부터 중턱까지 하얗게 물들었다.

사시사철 푸른 소나무지만 오늘은 더욱 푸른 빛을 뿜는다. 가는 겨울이 아쉬워 꽃샘추위가 잠시 기승을 부리지만 멀지 않아 따뜻한 봄기운에 세상 만물이 기지개를 켜고 일어날 시기이다. 홍인기 멀티미디어부 차장 hongi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