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개헌안 도출” 문재인 포위하는 여야 3당… 민주당 비문진영도 꿈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일 개헌안 도출” 문재인 포위하는 여야 3당… 민주당 비문진영도 꿈틀

입력
2017.02.24 17:45
0 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영화관에서 사법피해를 주제로 한 영화 '재심'을 관람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여야 3당이 개헌을 고리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을 포위하기 시작했다. 개헌연대에는 민주당의 비문(재인)계도 동참하고 있다.

여야3당 지도부는 24일 개헌에 미온적인 문 전 대표에게 십자포화를 날렸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3당이 단일 개헌안을 조속히 도출하겠다"며 "지지율이 높게 나온다고 해서 대선 전 개헌에 반대하는 대선 주자는 개혁에 저항하는 수구세력"이라고 주장했다. 문병호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이날 "문 전 대표는 겉으로는 묵묵부답, 속으로는 개헌을 반대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오직 대통령에 눈이 멀어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도 민주당과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개헌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면서 "이제 남은 것은 민주당뿐으로 30년 간의 헌정사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막을 내려야 함을 말해주고 있다"고 논평했다.

바른정당이 분권형 대통령제로 당론을 정한 데 이어 한국당과 국민의당도 조만간 당론으로 ‘대선 전 분권형 개헌’을 주장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비문계가 주축인 민주당 개헌파 의원 34명이 전날부터 연이틀 개헌 워크숍을 열고 있어 200명인 개헌정족수를 채울 지 주목된다.

중도 진영에서 진행 중인 ‘개헌 빅텐트론'도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 비문 진영의 구심점이면서 개헌에 적극적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다음 주 2차 회동을 모색하고 있다. 김 전 대표가 탈당할 경우 민주당 비문·개헌파와 국민의당·바른정당을 아우르는 제3지대 빅텐트 시나리오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문 전 대표는 하지만 여야3당과 당내 개헌파의 압박에 강하게 반발했다. 문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의 한 극장에서 영화 '재심'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들끼리 모여 개헌 방향을 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한 태도"라며 "개헌 논의는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폭넓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