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남편은 밖에서 돈을 벌어오고 부인은 집안일을 맡는다는 전통적인 부부 성 역할에 대해 여전히 3명 중 1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서울대사회발전연구소, 성균관대 서베이리서치센터 공동연구진의 ‘동아시아 국제사회조사 참여 및 가족 태도 국제비교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여성의 고학력화와 경제활동참가율 증가 등으로 여성이 가사와 자녀 돌봄을 맡아야 한다는 사회적 통념이 과거보다 옅어졌으나, 찬성하는 비율은 아직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연구진은 전국의 18세 이상 성인 1,052명(남성 476명, 여성 576명)을 대상으로 2016년 6~11월 남녀 성 역할 인식변화, 부양책임, 가족가치, 가족 유대, 가사분담, 결혼만족도 등에 대해 면접방식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앞서 연구진은 10년 전인 2006년에도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를 했다.

‘남편이 할 일은 돈을 버는 것이고, 아내가 할 일은 가정과 가족을 돌보는 것이다’라는 항목에 찬성한 비율은 2006년 42.2%에서 2016년 33.7%로 떨어졌다. 반면 반대비율은 2006년 42.4%에서 2016년 49.1%로 올랐다. 2명 중 1명이 반대한 것이다. 찬성, 반대도 아닌 비율은 ‘보통’을 선택한 답변자들이다.

또 ‘아내는 자신의 경력을 쌓기보다는 남편이 경력을 쌓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문항에는 2006년 절반 이상(51%)이었던 찬성 비율이 2016년 37.5%로 10년 사이 뚝 떨어졌다. 이 질문에 대한 반대비율은 2006년 35.1%에서 2016년 44.1%로 뛰었다.

‘불경기에는 남자보다 여자를 우선으로 해고해도 괜찮다’는 항목에는 2006년에도 찬성 비율이 17.3%에 불과했지만, 2016년(14.9%)엔 더 내려갔다. 반대의견은 2006년 69.2%, 2016년 68.8%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