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의원·환경단체 “울산 돌고래 수입은 후진적 행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정미 의원·환경단체 “울산 돌고래 수입은 후진적 행정”

입력
2017.02.06 15:45
0 0
이정미(가운데) 정의당 의원과 동물·환경단체 대표, 관계자들이 울산 남구청의 돌고래 수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핫핑크돌핀스 제공

이정미 정의당 의원과 동물·환경단체들이 울산 남구청의 돌고래 수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과 울산 남구청 돌고래 수입반대 공동행동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남구는 세계수족관동물협회마저 반입을 금지한 일본 다이지 돌고래를 수입하려 한다”며 “민간 기업보다 못한 후진적인 행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당초 돌고래 수입을 허가한 해양수산부와 환경부도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환경부는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의 전시수조의 규격(가로 12.3m, 세로 17m, 수심 5.2m)이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며 수입을 허가했지만, 체장이 3m 이상인 큰돌고래 두 마리가 격리수조(수심 4m)에 생활하는 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환경부의 허가조치는 해양수산부에서 문제없다는 검토의견에 근거한 것이다. 이 의원과 동물단체들은 “해양수산부와 고래연구센터가 큰돌고래 개체수가 3만5,000마리에 이르기 때문에 포획해도 괜찮다는 의견을 환경부에 전달했다”며 “이는 1993년 자료에 근거한 것으로, 일본 해역 큰돌고래 개체수 감소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고래류 수족관을 없애거나 돌고래 쇼를 중단하는 것은 세계적 추세라고 전했다.

미국 볼티모어 국립수족관은 미국에서 처음으로 돌고래 수족관을 없애기로 결정하고, 2020년까지 바다에 보호구역을 설정해 돌고래를 이주시킬 것이라 밝혔다. 미국 조지아 아쿠아리움도 영구적으로 돌고래와 벨루가를 들여오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범고래 ‘틸리쿰’의 사망을 계기로 미국의 대표적인 고래쇼 업체인 ‘시월드’도 범고래 쇼와 범고래 인공번식 프로그램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2013년 남방큰돌고래 제돌이의 세계 첫 방류를 통해 마련한 돌고래 보전정책을 대폭 후퇴시킨 것”이라며 “우리나라도 유럽연합과 같은 엄격한 수조 기준을 만드는 데에서 나아가 돌고래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핫핑크돌핀스, 케어 관계자들이 돌고래 수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푯말을 들고 있다. 핫핑크돌핀스 제공

동물·환경단체들은 울산 남구청의 기존 시설로도 해양 동물의 구조와 치료뿐 아니라 종 보존과 복원을 위한 연구, 생태교육을 위한 체험 공간, 3D 기술을 활용한 가상 수족관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헝가리, 인도, 칠레, 코스타리카, 미국 등의 나라와 같이 돌고래쇼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며 “그 첫걸음을 울산 남구청이 수입을 중단하거나, 해수부와 환경부가 남구청의 수입허가를 재검토해 허가를 취소하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 남구청 돌고래 수입반대 공동행동에는 녹색당 울산시당과 동물보호단체 케어, 카라, 동물자유연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울산환경운동연합, 핫핑크돌핀스가 참여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