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 당선소감 | 누군가의 가슴에 오래도록 따뜻한 그림으로 남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동시 당선소감 | 누군가의 가슴에 오래도록 따뜻한 그림으로 남길

입력
2017.01.02 04:00
0 0

서산 마애불

박경임

1964년 전북 남원 출생

서울 진관초등학교 교사

2017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작 ‘서산 마애불’ 의 박경임씨.

어릴 적 새벽잠에 취해서 듣던 엄마의 도마 소리는 노래처럼 좋았습니다. 노을 지는 저녁 무렵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들판, 친구들과 썰매 타며 놀던 겨울 냇물도 좋았습니다. 힘들 때 이런 그림을 하나씩 꺼내 보면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이런 그림을 그리고 싶어서 동시를 쓰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동시를 읽을 때도 그림이 떠오르며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내 속에 있던 아이와 동시 속의 아이가 만나 함께 놀면서 재미있었고 슬픈 아이를 만나면 내 속에 나도 모르게 있었던 작은 아픔과 상처를 위로 받기도 했습니다. 내가 위로 받았듯이 내 동시도 누군가의 가슴에 오래도록 따뜻한 그림으로 남아 기쁨이 되고 위로가 되면 좋겠습니다.

처음으로 눈이 살짝 바닥에 쌓였던 날 첫눈 소식처럼 당선 소식을 들었습니다. 바닥에 있던 눈이 갑자기 공중으로 붕 날아오른 것처럼 얼떨떨하고 흥분되었습니다. 신춘문예에 응모할 용기를 준 우리 반 아이들이 먼저 떠올랐습니다. 아이들은 아침에 동시를 소리 내어 읽고 알림장에 동시 한 편을 또박또박 쓰고 벽에 붙여 놓은 동시에 스티커를 붙여주기도 하며 놀아주었습니다. 우리 반 아이들이 나의 동시에 후한 점수를 주어서 그 칭찬에 힘을 얻어 신문사 문을 두드릴 수 있었습니다. 유경아, 주영아, 현수야 ...... 모두 고마워.

아직은 내 동시가 덜 뜨겁다고 수줍어했는데 뜨거운 그림이 될 것으로 믿고 동시 세상의 문을 활짝 열어주신 송찬호 선생님, 이안 선생님, 한국일보에 감사합니다. 이제 더 넓은 곳으로 나왔으니 더 막막한 길을 외롭게 가겠습니다. 내 속의 아이가 나이 들어 어린이들과 못 놀게 되지 않도록, 눈이 어두워져서 사물의 본 모습을 보지 못하고 껍데기만 보는 일이 없도록, 무엇보다 어린이들을 더 사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내 속에서 늘 함께 살고 있는 부모님과 형제들, 묵묵히 자신의 그림 세계를 일구고 있는 화가 남편 정일영, 부족한 엄마 옆에 있어준 연우, 연두 고맙고 사랑합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17 한국일보 신춘문예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