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2017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알립니다] 2017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입력
2017.01.02 04:00
0 0
2017 신춘문예 당선자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윤지양(시), 고민실(소설), 주수철(희곡), 최수연(동화), 최현진(동화), 박경임(동시)씨.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5개 부문의 당선자 6명(동화 공동당선)이 선정됐습니다. 한국문학을 이끌어 갈 새 작가들의 탄생을 축하하며 한국일보 신춘문예의 권위와 전통을 이어 왕성하게 활동하기를 기대합니다. 시상식은 1월 25일 오후 4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립니다.

시: 전원 미풍 약풍 강풍 - 윤지양(25)

소설: 쓰나미 오는 날 – 고민실(39)

희곡: 그린피아 305동 1005호 – 주수철(49)

동화: 가정방문 – 최수연(39), 두근두근 두드러기 – 최현진 (28)

동시: 서산 마애불 – 박경임(53)

심사위원

▦시= 김정환(시인) 황인숙(시인) 신해욱(시인)

▦소설=<본심> 황종연(문학평론가) 김인숙(소설가) <예심> 전성태(소설가) 윤성희(소설가) 이수형(문학평론가)

▦희곡=장진(극작ㆍ연출가) 김은성(극작가)

▦동화=김지은(아동문학평론가) 유은실(동화작가)

▦동시=송찬호(시인) 이안(동시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