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신형 각오” 한다는 최순실, 모든 의혹은 부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종신형 각오” 한다는 최순실, 모든 의혹은 부인

입력
2016.12.26 19:52
0 0

“독일에 재산 단 한 푼도 없어”

‘朴 시녀 비유’ 전하자 놀라

정호성 “세월호 오후 2시 넘어

朴에 사태 심각성 알렸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현장청문회가 26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등 특조위원들이 서울구치소에 도착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호성(47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 비서관은 2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2시가 넘어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알았고 (대통령께) 전달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16일 당시 상황을 뒤늦게 파악한 사실을 처음 시인한 것으로 ‘세월호 7시간’ 의혹을 풀 새로운 단서로 평가된다. 청와대는 지금까지 박 대통령이 당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과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에게서 참사 직후부터 서면보고를 받아, 구조조치를 즉시 내렸다고 설명해왔다.

정 전 비서관은 이날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진행된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들과 질의ㆍ응답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정 전 비서관은 “당시 점심때만 해도 (구조 소식이 들리자) ‘다행이다’고 했는데, 오후 2시 넘어 사태가 심각해 진 것을 알고, 관저로 가 보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고 방식에 대해 “대면했는지, 인터폰으로 대화를 나눴는지 잘 기억이 안 난다”면서 “(대통령의 행적은) 사생활이라 말 할 수 없다”고 발을 뺐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의 보고 체계가 엉망이었고, 정 전 비서관을 비롯해 청와대 관계자 모두 상황 파악을 제대로 못한 점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정 전 비서관은 또 2015년까지 대통령 연설문과 정책자료, 인사 방안 등이 비선실세 최순실(60ㆍ구속기소)씨에게 전달된 사실을 인정하고, “최씨가 의견을 말하고 수정도 했다”고 그간의 의혹을 인정했다.

최씨는 같은 날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국조특위 위원들과 질의ㆍ응답에서 박 대통령과 공모 관계 등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독일에서 거액을 돈세탁 의혹도 “독일에 재산은 단 한 푼도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으며 “삼성에도 (자금 지원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아이디어를 누가 냈느냐’는 질문에는 “(자신은) 내지 않았다”면서 “정 전 비서관이 ‘박 대통령의 아이디어’라고 검찰에 진술해, (나도)그렇게 진술했다”고 답했다.

최씨는 국정 농단 의혹의 핵심 증거인 태블릿PC에 대해 “2012년 태블릿PC를 처음 봤고 그 다음부터 사용하지 않았으며 사용할 줄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또 딸 정유라(20)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선 “딸은 이대에 정당하게 들어갔다”며, 이대 교수들에게 6개의 쇼핑백을 전달한 의혹도 부인했다.

최씨는 ‘박 대통령에 어떤 감정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말하고 싶지 않다. 마음이 복잡하다“면서 “누구도 원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신이 죽더라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기 바라느냐’거나 ‘박 대통령에 대해 서운하냐’는 질문에도 답을 하지 않았다고 의원들은 전했다. 다만, 박 대통령이 ‘최씨가 시녀 같이 심부름 하던 사람이고, 눈도 못 마주치던 사람’이라고 말한 사실을 언급하자 놀라며 “그런 소리를 했어요?”라고 되물었다. 최씨는 ‘국민이 최씨가 종신형을 받길 원하고 있다’는 말에는 “종신형을 받을 각오가 돼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종범(57ㆍ구속기소) 청와대 전 정책조정수석은 대기업을 상대로 수백억원을 강제 모금한 혐의에 대해 “모든 것은 대통령이 지시한 대로 했다. 단 하나의 예외도 없다”며 박 대통령을 주범으로 지목했다.

박상준 기자 buttonpr@hankookilbo.com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