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장학금 가로챈 ‘갑질’ 교수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학생 장학금 가로챈 ‘갑질’ 교수들

입력
2016.12.15 11:50
0 0

제주대 교수 2명 입건

1,800만원 임의 사용

학과장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의 장학금을 가로챈 제주대학교 교수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대 현직 교수인 A(48)씨와 퇴직 후 명예교수로 같은 과에 재직 중인 B(67)씨 등 2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학과장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의 장학금을 가로챈 제주대학교 교수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사진은 제주대 전경.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3월 학과장으로 재직하던 A씨는 학생이 받은 성적 장학금 300만원 전액을 개인계좌로 이체하도록 지시하는 등 1년 동안 4명의 학생으로부터 1,200만원의 장학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전임 학과장이던 B씨도 같은 방법으로 지난 2012년 장학금 수혜 학생 2명으로부터 600만원을 반납받아 임의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교수들은 피해 학생들로부터 되돌려 받은 장학금을 다른 학생들에게 나눠주거나, 학과 행사 공금으로 사용하는 것이 관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 학생들은 학점이나 학교생활 등 학사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지시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비위 사실에 대해 임용부처인 교육부와 대학당국에 통보하는 한편 추가 피해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