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담화 효과 없어... TK선 꿈틀

박근혜 대통령이 1일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2주째 역대 최저치인 4%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의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담화가 별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의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로 전주와 같았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91%로 전주에 비해 2%포인트 내려갔으며, 나머지 5%는 ‘어느 쪽도 아님ㆍ모름ㆍ응답거절’로 조사됐다.

“국회 결정을 따르겠다”며 임기단축 의사를 표명한 박 대통령의 담화가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이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를 했는데도 변화가 없었다는 것은 국민들이 현재 대통령의 행보를 정상적 국정수행으로 보지 않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박 대통령의 ‘정치적 텃밭’인 대구ㆍ경북(TK) 지역에서 전주보다 7%포인트 오른 10%로 모처럼 두 자릿수를 회복했다. 박 대통령을 지지하지만 공개적으로 이를 표명하기 꺼리는 ‘샤이 박근혜’ 지지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서울에선 전주보다 1%포인트 떨어진 3%였고, 전주 1%를 기록했던 호남에서는 다시 0%로 떨어졌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오차범위를 약간 벗어나는 정도로 큰 폭의 변화는 아니다”면서도 “TK 지역에서의 반등은 박 대통령이 워낙 코너에 몰린 상황이 지속되는 데 대한 반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9%, 50대 5%, 40대 3%, 30대 2%, 19~29세 1%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은 30%대에 진입한 더불어민주당이 34%로 선두를 유지했다. 새누리당은 3%포인트 오른 15%를 기록, 국민의당(14%)을 제치고 다시 2위로 올라섰다. 정의당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6%였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