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전국 시국선언으로 확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전국 시국선언으로 확대

입력
2016.10.31 16:01
0 0
덕성여대 학생과 교수들이 31일 오후 서울 도봉구 덕성여대 민주동산에서 교수와 학생이 공동 시국선언에 참여한 학생이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으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31일 시국선언 행렬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날 수도권에서는 ‘11ㆍ12민중총궐기 1000인 안산추진위원회(이하 안산추진위)’가 오전 10시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안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안산지부 등 시민사회단체 43곳과 시민 982명이 서명한 ‘안산시민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안산추진위는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대통령 자격이 없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하야하라”고 촉구했다. 안산추진위는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자 지난 28~30일 온ㆍ오프라인에서 시국선언문 서명을 받았다.

경기도대학생협의회 소속 학생들이 3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에서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대한 연합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대학생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이날 오후 안산시 상록구 한양대학교 에리카(ERICA) 캠퍼스 본관 앞에서 시국선언을 했다. 협의회에는 강남대, 경기대, 명지대, 서울예술대, 중앙대 안성캠퍼스, 한국산업기술대, 협성대, 한양대 ERICA 캠퍼스 등 경기지역 대학(교) 총학생회가 소속돼 있다. 협의회는 시국선언문에서 “박근혜 정부는 특검을 도입, 최순실씨의 국정개입 등에 대한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인천대 교수들은 11월 1일 대학 학생식당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연다. 김용민 인천대 교수협의회 회장은 “교수 450여명 가운데 현재까지 70~80명이 서명을 마쳤다”고 말했다. 인천대 교수들에 이어 인천대 총학생회도 3일 시국선언을 한다.

인천지역연대와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회, 인천청년유니온 등 시민사회단체도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 촛불집회, 서명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시민들의 대통령 하야 요구 선언을 받아 청와대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대 교수들이 31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정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부산대 교수들도 이날 오후 2시 부산 금정구 부산대 장전동 캠퍼스 정문에서 300명 가량의 교수가 서명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최순실이 국가권력을 사유화해 국가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사익을 추구한 것이 드러났다”며 “특히 최순실 게이트를 덮으려고 개헌을 불쑥 꺼내는 등 비열한 술수와 거짓으로 일관하는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성대, 동아대, 부산대 등 부산지역 대학생들로 구성된 ‘부산청년 시국선언단’도 사하구 동아대 승학캠퍼스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31일 오후 대구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학생들이 최순실씨 국정 농단 의혹과 관련해 시국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대 총학생회도 이날 낮 12시 학교 본관 앞에서 재학생과 교수 등 200여 명이 시국대회를 열고 “국민에게 빌린 권력을 부당하게 사용한 거짓 권력층과 그의 곁에서 개인 영달을 추구한 이들을 가려내 처벌해야 한다”며 “국민의 믿음을 철저히 배신한 박근혜 대통령은 하야하라”고 촉구했다.

대전대와 한남대 총학생회도 이날 대덕구 오정동 한남대 상징탑 앞에서 발표한 시국선언을 통해 “최순실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하고 국정운영과 청와대 인사에 개입한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국민들의 의견을 대변해야 할 박근혜 대통령은 비선실세에게 권리를 양도했다”고 비판했다.

제천참여연대, 제천농민회, 제천환경운동연합 등 충북 제천지역 시민ㆍ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북 제천시국촛불공동행동’ 역시 이날 오전 제천시민회관 앞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 선언을 했다. 이들은 “오늘날 이 나라에서 벌어지는 웃지 못할 현실에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무능과 거짓말로 일관하는 박근혜 대통령은 하야하고 그 옹호 세력은 역사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31일 강원 춘천시 도청앞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강원지역 비상시국 선언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지역 노동계와 종교계, 시민 사회단체 등 100여 개 단체로 이뤄진 ‘강원지역 비상시국선언’도 이날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했다.

시국선언에 참여한 단체들은 “박 대통령과 최순실 국정 농단은 헌법 정신을 송두리째 파괴한 쿠데타적 범죄 행위”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무를 저버린 대통령에게 더 이상 국정의 책임을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땅의 주인인 우리가 거리로 나서 잘못된 이 나라를 바로 세우고, 거꾸로 된 역사를 바로잡으며, 미래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전국종합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