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기춘ㆍ우병우 라인이 국기범죄 은폐 위한 대응 시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 “김기춘ㆍ우병우 라인이 국기범죄 은폐 위한 대응 시작”

입력
2016.10.31 10:38
0 0

“국정붕괴ㆍ헌법파괴 사건 해결 위해선 진상규명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이 만든 김기춘ㆍ우병우 라인이 국가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치밀한 대응을 시작했다. 석고대죄는커녕 국민을 향해 조직적 공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지금 정부ㆍ여당은 작전하듯이 기획대응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대통령의 녹화 사과 이후 최씨의 전격 인터뷰, 최씨 측근인 고영태 귀국,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의 모르쇠 해명, 최씨의 전격 귀국, 청와대 비서진 교체,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수용 등이 일사천리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지금 우리에게 명목상 대통령은 있지만 실질적 대통령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사적 집단이 대한민국의 공적 시스템과 국민의 공적 신뢰를 무너뜨렸다. 외신들도 최순실이 조종하고 대통령이 아바타였다고 조롱한다. ‘최순실ㆍ박근혜 정권’이란 말도 등장했다.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을 부끄럽게 만든 ‘국민모욕 사건’이자 국민의 세금을 아무 권한이 없는 비선이 임의로 농단한 ‘국가횡령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국정붕괴ㆍ헌법파괴사건을 해결하는 첫 걸음은 진상규명으로, 먼저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가 확고하게 보장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 스스로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며 “청와대 압수수색에도 적극 협조해야 한다. 이것이 보장되지 않는 한 그 어떤 말도, 그 어떤 해결책도 모략적 수사에 불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황교안 총리의 즉각 해임과 외교를 포함한 모든 국정권한을 여야가 합의한 총리에게 위임할 것을 촉구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