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지도부는 총사퇴하라”…최순실 게이트 공동책임론 제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총사퇴하라”…최순실 게이트 공동책임론 제기

입력
2016.10.31 10:36
0 0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최순실 의혹에 대한 비공개 긴급회동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새누리당 의원 50여명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현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고 연판장 서명에 나섰다.

이들은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회동하고 ▦지도부 총사퇴 ▦거국내각 구성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황영철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황 의원은 "현 지도부가 국민 앞에 새누리당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현 지도부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회동 결과를 밝혔다. 또 "당이 새로운 모습으로 국정 주도권을 가지고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전면적인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들 의원들은 "현 시점에선 거국내각이 국정을 안정적으로 끌고 가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조속하게 거국내각이 구성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합심해야 한다"며 거국내각 구성에 공감대를 이뤘으며, 이를 위해 "오늘(31일)이라도 원내지도부가 의총을 소집해서 의원들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도부 총사퇴를 위한 연판장 서명에 곧바로 착수했다. 또 회동에 참석한 비박계 강석호 최고위원은 이날 회동 내용을 당 지도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날 회동에는 김무성 전 대표를 포함해 심재철 정병국 나경원 이군현 주호영 권성동 김성태 김용태 이혜훈 홍일표 이진복 의원 등 비박계 의원들 위주로 참석했지만 동참 의사를 공식적으로 확인한 의원까지 포함하면 친박계까지 포함돼 계파 간 구분이 없다고 황 의원은 밝혔다.

한편 전날(30일)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21명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긴급 회동을 갖고 청와대는 한 점 의혹 없이 진상규명에 협조하고, 거국내각을 구성하며, 청와대 눈치만 본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따로 발표했다.

서상현 기자 lss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