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막대 모양 OLED 디스플레이… 실행 프로그램 따라 기능 변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쿠퍼티노에서 새 맥북프로를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로이터 연합뉴스

애플이 컴퓨터 자판 상단에 터치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신형 노트북을 공개했다.

애플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쿠퍼티노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새 맥북프로를 선보였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긴 막대기 모양의 터치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터치바’다. 보통의 노트북에는 F1~F12키가 들어가 있는 자리다. 터치바는 이용자가 어떤 프로그램을 실행하는가에 따라 기능이 바뀐다. 예를 들어 인터넷 브라우저를 켰을 때는 즐겨찾기 목록이 표시되고, 메신저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이모티콘이 뜨는 식이다. 터치바의 오른쪽에는 로그인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지문인식 감지기(센서)도 달렸다.

신형 맥북프로는 터치바를 넣은 13인치와 15인치, 터치바가 없는 13인치 등 총 세 가지가 출시된다. 크기가 큰 15인치 제품도 두께가 15.5㎜, 무게는 1.8㎏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전작에 비해 날렵해졌다. 배터리 수명이 최대 10시간으로 늘어나는 등 성능도 개선됐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25년 전 애플의 첫 노트북 ‘파워북’이 나온 이후 애플의 노트북은 많은 혁신을 이뤄왔다”며 “오늘 우리는 또 한 번의 중요한 혁신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맥북프로의 가격은 189만원부터다. 애플은 이날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사전 주문을 받기시작했다. 주문 2,3주 후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애플은 27일(현지시각) 미국 쿠퍼티노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자판 상단에 터치형 스크린바를 탑재한 신형 맥북프로를 공개했다. 쿠퍼티노=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