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곡의 고장’ 강릉ㆍ파주 상생 협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율곡의 고장’ 강릉ㆍ파주 상생 협약

입력
2016.10.09 12:03
0 0
최명희(왼쪽) 강릉시장과 이재홍 파주시장은 지난 8일 ‘제29회 율곡문화제’개막식이 열린 자운서원에서 협약을 맺고, 율곡 이이 선생 선양사업과 경제ㆍ관광교류 확대를 약속했다. 강릉시 제공

율곡(栗谷) 이이(李珥ㆍ1536~1584) 선생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강원 강릉시와 경기 파주시가 손을 잡았다.

최명희 강릉시장과 이재홍 파주시장은 지난 8일 열린 ‘제29회 율곡문화제’ 개막식이 열린 자운서원에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율곡 이이 선생은 두 도시의 공통분모다. 조선 성리학의 대가로 임진왜란 이전 10만 양병설을 주장했던 이이 선생은 강릉 오죽헌에서 태어나 파주에서 성장했다.

두 도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이이 선생과 신사임당(申師任堂ㆍ1504~1551)의 업적을 기리는 사업을 발굴하고, 강릉 정동진 통일공원과 파주 임진각, 판문점 등을 활용한 안보관광 코스를 개발키로 했다. 또 대표축제에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여는 경제협력과 스포츠 교류를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두 도시의 유사점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관광, 경제분야 교류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