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 스트레스 주범 ‘잔소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추석명절 스트레스 주범 ‘잔소리’

입력
2016.09.05 18:05
0 0

생활정보미디어 사랑방 설문조사

용돈ㆍ차례상 등도 갈등 원인

영화ㆍ여행ㆍ수다 등으로 해소

광주전남 사랑방의 추석명절 스트레스 설문조사 표. 사랑방 제공

민족의 대명절 추석과 연휴 기간의 가장 큰 스트레스는 ‘잔소리’로 나타났다. 광주ㆍ전남지역 생활정보 미디어 사랑방이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2일까지 누리집(sarangbang.com) 방문객 837명을 대상으로 ‘여러분의 추석, 어떠신가요?’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2%인 271명이‘잔소리 또는 친척들과의 비교’를 스트레스 주범으로 꼽았다.

이어 ▦추석 선물 또는 부모님ㆍ아이들 용돈이 23%인 191명 ▦차례상 등 집안일이 19%인 160명 ▦지루한 귀성ㆍ귀경길 정체가 12%인 98명 ▦고부 및 가족 갈등이 11%인 95명 순이었다.

명절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은 ▦오락ㆍ영화ㆍ독서 등 문화생활이 26%인 221명으로 가장 많았고 ▦혼자만의 시간, 여행이 18%인 147명 ▦지인들과 수다ㆍ만남이 16%인 138명 ▦가벼운 운동 또는 산책이 14%인 111명 순으로 응답했다. 다만 응답자의 24%인 200명이 ‘그냥 참는다’고 답해 명절 스트레스의 심각성을 보여줬다.

특히 이 같은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 명절에 맞춰 일부러 여행이나 근무, 공부 등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5%인 544명이 응답했다.

명절 때마다 아쉬운 점으로는 ▦남녀 가사노동의 불균형이 32%인 267명으로 가장 많이 꼽았는데 성별로는 여성응답자 431명 중 52.4%인 226명이나 됐다. 이어 ▦차례상 준비 등에 대한 과도한 비용 지출 ▦불필요한 선물 주고 받기 ▦퇴색한 전통풍습 등을 명절 아쉬움으로 답했다.

추석이 기다려진 이유로는 ▦황금연휴가 43%인 35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족이 함께 해서가 30%인 249명 ▦오랜만에 고향 가서가 13%인 249명 ▦명절 보너스가 11%인 96명 순이었다. 이 밖에 보름달을 보며 빌고 싶은 소원은 ▦돈 많이 버는 것이 40%인 327명 ▦건강이 25%인 210명이었고, 추석선물 가격대는 ▦3만~5만원이 48%인 402명 ▦1만~3만원이 23%인 194명을 차지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