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실 환경미화원ㆍ캠퍼스 경비원의 축사로 의미 더해

동아대 제15대 총장 취임식이 열린 1일 오후 부산 동아대 부민캠퍼스 국제관에서 한석정 신임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동아대 제공

지난 1일 부산 동아대 부민캠퍼스에서 열린 한석정(63) 제15대 동아대 총장의 취임식이 화제다. 부민캠퍼스 국제관에서 열린 취임식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두관 국회의원, 허남식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 정휘위 학교법인 동아학숙 이사장 등 쟁쟁한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지만, 식순에는 내ㆍ외빈 소개와 그들의 축사가 없었다.

한석정 총장은 취임사에서 “융합적 학사운영을 추진하고 행정조직 경량화, 대학자원의 효율적 배분에 힘써 교학, 입학 등 캠퍼스 내 모든 분야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교육 중심 대학’과 ‘동아문화 창달’ 이라는 두 가지 정책 방향으로 내실 있는 성장을 추구해 지역 명문사학으로서의 위상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축사는 영상물 상영으로 대신했다. 영상엔 총장실 청소를 담당하는 환경미화원, 캠퍼스 경비원, 외국인 유학생, 총학생회장 등이 나와 한 총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승학캠퍼스 경비를 책임지고 있는 정봉근씨는 “취임을 축하드리며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 동아대의 발전과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총장실 환경미화를 담당하고 있는 김명옥씨는 “부총장으로 계셨을 때부터 자주 뵈었는데 볼 때마다 늘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영상이 끝난 뒤 동아대 음대 교수와 재학생의 축하무대로 취임식은 마쳤다. 오찬은 구내식당에서 있었고, 기념품은 수건 한 장이었다.

동아대 관계자는 “이번 취임식은 겉치레를 빼자는 한 총장의 뜻에 따른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아대는 보여지는 것보다 내실을 중요시하는 대학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대 국문과를 졸업한 한 총장은 미국 볼스테이트대(사회학 석사)와 시카고대(사회학 박사)를 거쳐 1983년 동아대 사회학과 교수로 임용돼 사회과학대학장, 교무처장, 부총장 등 교내 주요 보직을 맡았다. 대외적으로는 만주학회장, 부산구술사연구회장 등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한국사회사학회 이사, 동북아역사재단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총장 임기는 2020년 7월까지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