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오승환 집중 조명…전 여친 질문엔 "노코멘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 언론, 오승환 집중 조명…전 여친 질문엔 "노코멘트"

입력
2016.07.25 11:27
0 0

▲ 오승환/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지섭] 미국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이 '끝판왕' 오승환(34ㆍ세인트루이스)의 야구 인생을 집중 조명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25일(한국시간) 오승환이 어떤 계기로 야구를 시작했는지, 미국에서 마무리 투수 자리를 차지하기까지 걸었던 길을 소개했다. 이 신문은 오승환이 11세 때 초등학교 시절 체육 교사로부터 권유를 받아 야구를 시작해 프로 선수가 됐고, 단국대 재학 시절 오른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과정도 설명했다.

또 세인트루이스에서 동료들과 잘 융화하고 있는 오승환의 모습도 전했다. 신문은 "몇몇 선수는 오승환으로부터 한국어를 배우고, 오승환의 영어를 봐주기도 한다"며 "한국 음식, 오승환의 전 여자친구가 속한 걸그룹 소녀시대, 한국과 일본 타자와 메이저리그 타자의 다른 점 등 대화 주제도 다양하다"고 했다. '돌부처'라는 별명답게 전 여자친구였던 소녀시대 멤버 유리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1시간 가깝게 진행한 인터뷰에서 유일하게 영어로 "노코멘트(No comment)"라는 대답을 하기도 했다.

김지섭 기자 onion@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경찰, 유창식 소환 예정…도박 참여 일반인 3명 수사

한국 女골프, 미국에 ‘승점 1’차로 뒤져 준우승

[이런씨네] ‘인천상륙작전’ 역사와 클리셰의 만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