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수단 미사일 400km 비행… 중거리탄도미사일 성공 임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北 무수단 미사일 400km 비행… 중거리탄도미사일 성공 임박

입력
2016.06.22 10:47
0 0
북한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 연합뉴스.

북한이 22일 오전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BM-25)을 두 차례 발사했다. 두번째 발사된 미사일은 최소 사거리인 300km를 넘어서 약 400km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금까지 여섯 차례 시도된 무수단 미사일 발사 중 가장 진전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전력화가 임박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을 겨냥한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위협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대외 관계에도 상당한 파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새벽 6시58분과 8시 5분께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각각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첫번째 발사된 미사일은 150km 비행한 뒤 공중폭발해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며 “두번째 미사일은 400km를 비행했으며 한미가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4월 15일 무수단 미사일을 처음 발사했다가 실패한 뒤 이날까지 모두 여섯 차례 발사를 시도했다. 지난 네 차례 발사된 무수단 미사일은 모두 수십초 만에 공중폭발하거나 발사차량에서 폭발하는 등 실패로 돌아갔으나 이날 발사는 각각 150km, 400km를 비행해 상당히 진전된 결과를 얻었다. 특히 여섯 번째 발사된 미사일은 최소 사거리를 넘겨 중거리탄도미사일 성공이 임박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군사 전문가는 "선진국도 탄도미사일 전력화를 위해 수차례 내지 수십 차례 시험 발사한다”며 “북한도 최근 몇차례 실패를 통해 데이터를 축적해 진전된 성과를 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거리 3,000~4,000km의 무수단 미사일은 미국 괌 기지를 타격권에 넣고 있는 대표적인대미용 미사일이다. 핵무기 뿐만 아니라 이를 운송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개발에 몰두해왔던 북한이 실제 미국을 겨냥하는 탄도미사일 개발에 성공할 경우 북미 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북한은 왜 잠수함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렸나

북한은 왜 경제 제재에도 핵 개발을 멈추지 않을까?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