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2018년까지 262억원을 쏟아 부어 안전한 지역사회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262억원을 쏟아 부어 공공시설 개선과 안전의식 강화 등을 골자로 한 대규모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2개월 간 실시한 ‘세종시 안전대진단’의 후속 조치로 관내 183곳에 214억 원을 투입해 2018년까지 안전화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우선 2018년까지 총 89억 5,600만원을 들여 안전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 공공시설을 대대적으로 손 볼 계획이다. 시는 이에 따라 교량ㆍ터널 64곳을 보수ㆍ보강하고, 2곳(달전교ㆍ백천교)은 재가설 한다. 저수지(12곳)와 배수펌프장 및 배수문(10곳), 급경사지(2곳) 등 낡은 공공시설물도 개선키로 했다.

시는 아울러 범죄 발생이 우려되는 마을 공동 놀이터 10곳에 2017년까지 3억 7,400만원을 투입, CC(폐쇄회로)TV를 설치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어린이보호구역 18곳의 과속방지 시설과 울타리, 노면 안전표시 등도 보수ㆍ보강한다. 아울러 의랑초와 고운중 등 학교급식 시설 39곳에 손소독기와 위생 안내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시는 이와 함께 국민안전처 주관 ‘안전한 지역 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 선정으로 지원받는 국비를 활용해 구도심인 조치원읍과 장군면에 대한 안전 대책을 추진한다. 대책에는 2018년까지 안전인프라 개선 및 안전문화 운동 등 분야별 사업(총사업비 48억원) 계획을 담았다.

시는 우선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 설치 등 9개 사업(사업비 2억 3,300만원)을 추진키로 했다. 화재진압을 위한 호스릴 일체형 소화기 설치 등 3개 화재 관련 사업과 감염병 및 자살 분야 사업도 마련했다.

우범지역 CCTV 설치와 폐공가 정비 등 범죄예방을 위한 사업과 안전문화교육 및 순찰활동 지원 등 시민안전문화 확산 운동도 병행키로 했다.

시는 다음달 기본 조사 및 실시설계에 착수하고, 12월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시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정밀 안전 대진단을 실시해 각종 위험 요소를 사전에 발굴하고, 선제적 해결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