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판 트럼프'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71) 다바오시 시장이 필리핀 대통령에 사실상 당선됐다.

현지 ABS-CBN 방송은 9일 오후 11시20분(현지시간) 현재 약 66%의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야당 PDP라반의 후보 두테르테 시장이 1천322만 표를 얻어 집권 자유당(LP) 후보인 마누엘 로하스(58) 전 내무장관(776만 표)을 500만 표 이상 앞선 것으로 비공식 집계됐다고 밝혔다.

무소속의 그레이스 포(47) 여성 상원의원은 749만 표, 제조마르 비나이(73) 부통령은 447만 표를 각각 기록했다.

선거감시단체인 '책임있는 투표 위한 교구사목회의'(PPCRV)는 현재 두테르테 시장 득표율이 약 39%로 로하스 전 장관(약 23%)보다 16%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했다.

두테르테 시장의 승리로 사실상 결론이 나자 포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두테르테 시장은 "모든 범죄자를 처형하겠다"며 대통령 취임 6개월 내 범죄 근절을 최우선 공약으로 내세워 기성 정치와 범죄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의 인기를 얻었다.

마약상과 같은 강력범 즉결 처형 등 초법적인 범죄 소탕으로 다바오시를 필리핀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만들어 '징벌자'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욕설과 여성 비하 발언까지 서슴지 않아 현 정부와 인권단체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부통령 선거는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인 마르코스 주니어(58) 상원의원이 1천186만표, 여당 후보인 레니 로브레도(52) 여성 하원의원이 1천143만 표로 격차가 43만표 밖에 되지 않아 당선인을 예측하기 이른 상황이다.

가난과 범죄, 부패 등 현 정부의 실정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이 두테르테 시장과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에 대한 지지 요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사법체계를 경시하는 두테르테 시장과 마르코스 전 대통령 계엄시절 인권유린 문제를 외면하는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이 나란히 정·부통령에 자리에 오르면 '독재의 부활'이라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에서는 의회가 몇주간 개표 결과 확인 절차를 거쳐 대통령과 부통령 당선인을 공식 선언한다.

필리핀은 이날 정·부통령, 상원의원 12명, 하원의원 297명, 주지사 81명 등 총 1만8천여 명의 공직자와 의원을 선출하는 총선과 대선, 지방선거를 동시에 실시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