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 집회 靑 개입 구체 정황 확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버이연합 집회 靑 개입 구체 정황 확인

입력
2016.04.22 22:43
0 0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22일 오전 종로구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언론보도에 항의 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사무총장 “행정관이 1월 문자 메시지

한일 위안부 합의 집회 협의했다” 시인

‘언론 보도 막아달라’ 전화 연락도 받아

野, 검찰 수사 촉구 등 압박 수위 높여

청와대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과 관제 데모를 협의한 정황이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의 자금 지원 커넥션이 확인된 데 이어 청와대 개입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어버이연합을 둘러싼 논란이 정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22일 JTBC에 출연, 청와대의 어버이연합 주도 집회 지시설과 관련해 “우린 지시를 받은 게 아니다. 우린 협의를 했다. 아는 사람이니까”라고 말했다. 앞서 시사저널은 추 총장의 말을 인용,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A 행정관이 (내게) 한일 위안부 합의안 체결 관련 집회를 지난 1월 4일 열어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며 “우리는 4일보다 위안부 수요집회가 있는 6일에 집회를 갖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 이를 따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추 총장은 “지시가 떨어지면 (단체들 사이에서) 경쟁이 붙는다. 서로 먼저 집회에 나가려고 한다”고도 했다. 추 총장의 발언은 ‘청와대 지시’가 아니라는 해명이지만 청와대와 긴밀하게 협의했음을 인정한 것이다. 추 총장은 또 A 행정관이 20일 오후 시사저널 보도를 막아달라는 전화 연락을 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청와대는 20일 시사저널을 통해 관제 데모 의혹이 처음 제기된 이후 이를 전면 부인해 왔다. 정연국 대변인은 21일 기자들에게 “(A 행정관이 한일 위안부 합의 지지 집회를 열어달라고 지시했다는 시사저널의)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A 행정관은 22일 시사저널과 기자를 상대로 허위사실 보도라며 고소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하지만 보수 단체를 부추겨 관제 데모를 유도한 사실이 해당 단체 대표자 입을 통해 확인됨에 따라 정치적 파장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는 이날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A 행정관도 연락이 되지 않았다.

야당은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춘석 의원을 위원장으로 어버이연합에 대한 전경련 자금지원 의혹 규명을 위한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공식 논평을 통해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특정 경제세력들이 나라 전체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를 한다는 것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전경련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정민승 기자 ms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