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참여 급증, 잠정 투표율 58%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30세대 참여 급증, 잠정 투표율 58%

입력
2016.04.14 04:40
0 0
제20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일인 13일 부모님과 함께 온 미래 유권자부터 아픈 다리를 이끌고 온 100세 이상 고령 유권자까지 여러 연령층이 투표소를 찾았다. 연합뉴스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58.0%로 잠정 집계됐다. 새누리당이 과반을 확보하며 승리한 19대 총선(54.2%)에 비해 3.8%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유권자 4,210만 398명 가운데 2,443만 1,53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선거에 처음 도입돼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12.2%)가 투표율 상승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2030 젊은 층의 투표 참여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투표자 513만 1,721명 중 19~29세는 132만 2,574명(25.8%)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여야의 영호남 텃밭을 포함한 상당수 지역에서 박빙 구도가 유지됐고, 국민의당 출현으로 유권자의 선택지가 많아져 정치에 무관심했던 계층까지 투표장으로 유인했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는 여야 텃밭의 대비가 뚜렷했다. 전남이 63.7%로 가장 높았고, 세종시가 63.5%, 전북이 62.9%, 광주 61.6%로 뒤를 이었다. 반면 투표율이 낮은 지역은 여당 성향이 강한 영남권에 집중됐다. 대구(54.8%)와 부산(55.4%)이 하위권을 기록해 전통적 지지층이 이탈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대 격전지인 서울의 투표율은 평균치를 상회한 59.8%였다. 이날 투표는 전국 253개 선거구 1만3,837개 투표소에서 오전6시부터 일제히 실시됐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