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백일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학교실 교수

임플란트 수술이 얼마나 잘됐는지 저작능력(씹는 능력)을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백일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학교실 교수팀은 2012년 9월~2013년 6월 한쪽 큰 어금니 1개나 2개를 상실한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임플란트 수술 전과 수술 2주 후 씹는 능력을 측정한 결과, 주관 평가에서는 9%, 객관 평가에서는 14.3%가 좋아졌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주관 평가방법으로 환자에게 마른 오징어부터 두부에 이르기까지 단단한 정도(경도)가 다른 30가지 식품을 얼마나 씹을 수 있는지 직접 설문지에 답하도록 했다.

그 결과 임플란트 수술 전 82.73이던 씹는 능력 수치가 수술 후 9%(7.43) 향상된 90.16를 기록했다. 특히 환자들은 딱딱한 음식일수록 임플란트 수술 이후 더 잘 씹을 수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히지 않은 당근, 땅콩 같은 딱딱한 식품군을 접한 임플란트 수술 환자들은 수술 전보다 수술 후 10.8%의 씹는 능력 향상을 보여 가장 많이 바뀌었다.

조리된 닭고기, 사과와 같은 중간 경도수준의 식품군에서는 씹는 능력이 10.0% 좋아졌으며, 라면이나 두부 같은 부드러운 식품군에서는 3.7% 향상됐다.

객관 평가는 빨강과 녹색의 두 가지 색깔로 구성된 정육면체 모형을 정해진 횟수만큼 환자에게 씹게 한 후 색깔이 섞인 정도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수술 전 54.72에 머무르던 씹는 능력은 수술 후 62.54로 14.3%가 좋아졌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 임플란트 수술 후 성공 여부를 객관적인 수치로 평가한 사례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한쪽 큰 어금니 상실 환자를 대상으로 임플란트 수술을 시행하고 나서 2주라는 짧은 기간에 저작능력 변화를 평가하고 수치화한 최초의 논문"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임플란트 수술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씹는 능력의 회복 정도를 예측해 제시하는 자료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치의학계 국제전문학술지(JPIS, Journal of Periodontal & Implant Science)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