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 화요일’… 대통령에 맞선 자 살아남지 못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피의 화요일’… 대통령에 맞선 자 살아남지 못했다

입력
2016.03.16 07:00
0 0

이종훈ㆍ김희국 등 ‘수족’ 아웃

사실상 유승민 고사 작전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3ㆍ15 공천학살’에 유승민(대구 동을) 새누리당 의원의 수족이 잘렸다. 이날 뇌관이 터진 대구와 수도권의 공천 포문은 정확히 ‘유승민계’를 향했다. 유 의원의 동지로 일컬어졌던 최측근 이종훈(성남 분당갑) 의원과 근거리에서 그를 도왔던 대구의 김희국(중남) 의원이 경선 문턱조차 밟지 못하고 밀려났다. 새누리당 공천에서 남은 건 사실상 유 의원뿐이다.

이날 늦게 ‘민감 지역’의 뚜껑이 열리자 당 안팎에선 “피 바람”이라는 말이 터져나왔다. 유 의원의 측근으로 꼽힌 이들 중 살아남은 이는 거의 없다. 원내대표 시절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았던 옛 ‘친이 직계’ 조해진(경남 밀양ㆍ의령ㆍ함안ㆍ창녕) 의원과 유 의원의 경북고 동기인 류성걸(대구 동갑) 의원도 모두 컷오프(경선배제)됐다.

지금까지 발표된 공천에서 유 의원과 가까운 의원 중 공천이 확정된 이는 단수추천을 받은 재선의 김세연(부산 금정) 의원 정도다. 그러나 김 의원은 부친인 김진재 전 의원의 아들로 부산에서 두터운 민심을 얻고 있어 컷오프 하기가 다소 부담스러웠다는 후문이 들린다. 김 의원은 친이계의 친박 학살공천 논란이 일었던 18대 총선 당시 ‘친박 무소속’으로 원내에 진입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이날 공천의 이유에 대해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았다. 다만 앞서 ①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 ②당 정체성과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사람 ③상대적으로 편한 지역에서 다선의 혜택을 즐긴 사람을 공천 배제 대상으로 제시했을 뿐이다. 모두 당규에 없는 것들이다. 공관위에선 유 의원을 비롯해 그의 측근들에게는 ②를 적용한 결과라는 풀이가 나온다.

그러나 이보다는 ‘대통령의 뜻’이 사실상의 ‘공천 잣대’였다는 게 여권의 시각이다. 예상을 뛰어넘는 공관위의 칼 바람도 그 때문이란 것이다. 실제 이날까지 발표된 공천 결과를 보면 유 의원의 측근 외에도 옛 친이계를 포함한 비박계는 사실상 몰살됐다. ‘원조 친박’이면서 사전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얻은 서울 용산의 진영 의원이 컷오프 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진 의원은 박근혜 정부 초기 보건복지부 장관 재임 당시 청와대의 국민ㆍ기초연금 연계 결정에 항의하는 뜻으로 자진 사퇴한 바 있다. 당에서 이번 공천 결과를 ‘대통령에 맞선 자 살아남지 못한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이는 건 그래서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공당의 공천이 시스템이 아닌 권력자 개인의 뜻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며 “헌법기관으로서 의원 개인의 독립성이나 자율성은 무시한 채 대통령 뜻대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여당을 만들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친이계가 주도한 18대 공천에서 공천학살의 피해자였다. 당시 박 대통령은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며 이 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무소속으로 출마한 자신의 측근 의원들에게는 “꼭 살아 돌아오라”는 메시지로 지원했다. 그 때와 똑같은 절규가 지금은 박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김지은기자 lun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