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TK 방문 직후 실시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관위 전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대구 지역이 새누리당 공천의 최대 쟁점 지역으로 부상한 가운데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구 방문 직후 현지 여론조사를 추가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연의 여론조사가 공천결과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일각에서는 이번 여론조사에 대해 공정성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대구지역 12개 선거구 가운데 14일까지 4개 지역구 공천 결과만 발표한 상태다. 따라서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를 포함한 나머지 8개 지역구 공천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당내에선 고전 중인 현지 진박(眞朴) 예비후보들에 도움을 주기 위해 ‘박근혜 방문 효과’가 반영된 여론조사를 공천 심사에 활용하려는 의도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들에 대한 공천결과에 따라 후유증이 클 전망이다. 앞서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대구행은 경제행보라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해왔다.

이날 새누리당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방문 사흘 뒤인 13일 A리서치와 B여론연구소가 유 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을을 비롯 대구 전 지역 여론조사를 단행했다. 해당 여론조사기관은 모두 여연의 공천 심사용 여론조사를 맡았던 곳들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지난 주말 여연에서 대구 여론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를 갖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논의 중”이라고 확인했다.

공관위는 현재 대구 지역 8곳을 포함해 총 30곳의 심사를 남겨 놓은 상태다. 이미 공천신청자 면접심사는 마쳤고 여론조사, 적격심사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정밀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문제는 이처럼 심사 막바지에 유독 대구에서만 여론조사가 추가로 진행됐고, 그 결과가 15일 발표될 대구 공천결과에 반영된다는 점이다. 박 대통령의 대구행 이후 진박 후보들에 대한 지지도가 상승할 수 있는 시점에 조사가 이뤄진 만큼 이들에게 유리한 공천결과를 만들려는 것이란 의심이 당내에서도 제기되고 있다. 박 대통령이 대구에서 정치적 함의가 큰 발언은 삼갔지만, 지지세의 텃밭인 대구 방문 자체가 정치적 시그널을 준 것이란 해석이 뒤따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방문해 입주기업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홍인기기자 hongik@hankookilbo.com

여론조사 시기도 논란이지만 조사 내용과 방식도 빈축을 사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조사관의 직접 전화면접 기법과 휴대폰 ARS 조사기법이 혼용됐다. 유 의원의 지역구에서 실시된 ARS 조사는 후보 이름을 로테이션식이 아닌 ‘내림차순’으로 진행했으며 해당 기관의 전화번호를 명시하지 않았다. 대구 중남의 경우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설명은 없고 ‘국토부 차관을 지낸 김희국씨’로만 불렀다. 서상현기자 lss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