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둔 tvN 드라마 ‘시그널’. tvN 제공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tvN 금토극 ‘시그널’이 5일 방송에서도 최고시청률 13.2%(닐슨코리아 집계), 평균시청률 11.7%로 시청자들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즌2에 대한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tvN 측은 이에 대해 “‘시그널’에 대한 시즌제 요구가 이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방송사 차원에서 시즌2에 대해 논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혜수의 첫 케이블채널 도전기로 대중의 관심을 받은 ‘시그널’은 회를 거듭할수록 탄탄한 시나리오와 연출력, 배우들의 호연 등 삼박자가 잘 맞으면서 ‘명품 드라마’로 불리며 드라마 초반부터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남녀 주인공들의 로맨스 연기가 돋보였던 tvN ‘응답하라 1988’나 ‘치즈인더트랩’ 등과 달리 주인공들의 러브 라인 없이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다는 콘텐츠의 힘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그러자 시청자들은 “‘시그널’은 무조건 시즌제로 가야 한다”며 tvN이 시즌2를 제작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tvN은 이미 노년과 중년, 청년층들의 여행 컨셉트를 활용한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시리즈로 시즌제의 발판을 다졌다. 이어 내놓은 ‘응답하라’가 ‘1997’ ‘1994’ ‘1988’로 세 번째 시리즈를 맞으면서 시즌제의 성공을 맛봤다.

매회마다 다채로운 주제로 이야기를 이끌 수 있는 범죄수사물이라는 점에서 ‘시그널’의 시즌제는 가능한 일이다. 더불어 시즌제가 어떻게 하면 성공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한 tvN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선 김혜수 이제훈 조진웅 등 주연급 배우들이 그대로 시즌2에 출연할 지도 만무하다. 5일 첫 방송된 SBS 주말극 ‘미세스 캅 2’에서 보다시피 김희애 손호준 등 시즌1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나오지 않으면서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이 떨어진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청자와 네티즌 사이에서는 “tvN이 ‘막돼먹은 영애씨’처럼 ‘시그널’을 시즌제로 제작했으면 한다” “새로운 미제사전 전담팀으로 미드처럼 시즌제로 가야 한다” “이런 드라마는 16부작으로 끝내기는 너무 아쉽다. 이 정도 퀄리티라면 1년 정도마다 시즌 하나씩 내놓아도 참을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시그널’의 시즌제를 바라고 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