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탁’의 아버지 만화가 이상무 별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독고탁’의 아버지 만화가 이상무 별세

입력
2016.01.03 17:53
0 0

1970~80년대 한국 만화계의 인기 캐릭터 ‘독고탁’을 탄생시킨 만화가 이상무(본명 박노철ㆍ사진) 화백이 3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경북 김천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6년 잡지 ‘여학생’에 순정만화 ‘노미호와 주리혜’를 발표하며 만화가로 데뷔했고, 1971년 ‘주근깨’부터 독고탁을 만화의 주인공으로 내세워 스포츠와 가족애를 주제로 한 만화를 그렸다. ‘우정의 마운드’ ‘아홉 개의 빨간 모자’ ‘달려라 꼴찌’ 등 작품마다 조금씩 설정의 차이는 있었지만, 독고탁은 불우한 환경을 극복하고 뛰어난 야구 선수로 성공하는 인물로 만화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내 이름은 독고탁’ 등이 1980년대 TV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며 인기를 누렸다.

1990년부터는 스포츠신문에서 골프레슨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골프 전문 만화가로 활동하기도 했다. ‘달려라 꼴찌’가 2014년 10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통해 복간되면서 팬들을 만나는 등 최근까지 왕성하게 활동해왔다. 유족으로 아내 박정화씨와 딸 슬기씨가 있다. 장례식장은 서울대병원 2호실, 발인 5일 오전 11시. (02)2071-2011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애니메이션 '내 이름은 독고탁'. 한국일보 자료사진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