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플 예정이었던 며느리, 이제 당직 서러 갑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플 예정이었던 며느리, 이제 당직 서러 갑니다

입력
2015.09.24 13:24
0 0

명절을 앞두고 '연휴 당직을 서겠다'는 여성이 늘고 있습니다. 명절 스트레스를 줄이러 근무를 자원하는 경우인데요.

이는 명절용 '가짜 깁스' '립스틱'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이은 씁쓸한 세태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카드뉴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