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푸틴과 옆자리 '미니 정상회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朴대통령, 푸틴과 옆자리 '미니 정상회의

입력
2015.09.03 18:07
0 0

시 주석 주최 만찬서 대화

북핵·경협 등 논의 가능성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저녁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최 만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옆자리에 앉았다. 만찬이 1시간 20분간 진행된 만큼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협조를 요청할만한 현안은 크게 북핵과 경제협력 두 가지다. 먼저 비핵화 해법과 관련해 러시아의 건설적인 역할을 주문했을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는 북한과 마찬가지로 대화 우선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대화의 조건으로 북한의 성의 있는 비핵화 조치를 앞세우는 한미일 3국의 입장과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특히 북한이 중국과 소원해지는 반면 러시아와 관계가 긴밀해지면서 한반도에서 러시아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따라서 최근 비무장지대에서의 잇단 도발과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계기 장거리로켓 발사 등 북한의 고조되는 군사위협에 대해 박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주력했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박 대통령이 주창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는 러시아의 참여가 필수적이다. 그 일환으로 2013년 11월 한러 정상회담 이후 가스관 연결과 나진-하산 프로젝트 등 남북러 3각협력이 시동을 걸고 있어 이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반면 박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옆에는 만찬을 주최한 시 주석이 앉아있었기 때문에 양국 정상이 덕담을 넘어서는 수준의 심도 있는 논의를 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3일 “한러 정상이 중국 방문을 계기로 중요한 현안을 논의하려 했다면 별도로 정식회담 일정을 잡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사활을 걸고 있는 극동개발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 참여할 수 없는 점도 양국관계에 부담으로 꼽힌다.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미국이 대 러시아 제재에 나선 상황에서 한국이 러시아가 원하는 투자나 기술이전을 통해 경제협력을 본격화하기에는 제약이 많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한중, 중러간 밀월관계에 비춰 한중러 3국이 공동보조를 취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많다. 최 부원장은 “러시아의 극동개발은 한중 양국이 경쟁자이고, 북핵문제는 한국과 중러 양국의 입장차가 있어 3국을 하나로 묶을 만한 공통의 이해관계는 딱히 없다”고 말했다.

김광수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