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사 MBC와 SBS가 12월부터 국내 유튜브 서비스를 중단한다.

두 방송사는 24일 유튜브 내 자사 채널의 시작 화면에 “2014년 12월 1일부터 자사 TV 프로그램의 한국 내 유튜브 서비스를 중지한다”는 내용의 공지글을 올렸다.

SBS관계자는 “온라인 광고 수익 배분과 관련해 유튜브와 협상이 잘 이뤄지지 않아 국내 유튜브의 SBS 방송 IP를 차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계약상으로 콘텐츠 보유업체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면서도 “계약은 유효하기 때문에 (광고 수익 배분)협상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방송 영상 콘텐츠에 붙는 온라인 광고 수익을 방송사와 6대 4의 비율로 나누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방송사는 수익 배당률을 더 높이려 했으나 협상이 여의치 않자 콘텐츠 제공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두 방송사를 비롯해 JTBC 등 종편 4개 채널, CJ CJ E&M 등 7개 방송사는 지난 6월 온라인 광고 사업을 대행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을 설립하고, 11월부터 네이버TV캐스트에 우선 방송 클립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다음카카오와의 계약도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방송사들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와 나누는 광고 수익 비율은 9대 1로 알려져 유튜브와의 조건보다는 훨씬 높다. 또 SMR에 속한 방송사들은 해당 영상의 편성권과 광고 사업권을 갖는다. 이에 MBC와 SBS는 자사 방송 클립 영상을 유튜브 대신 국내 포털사이트의 동영상 플랫폼인 네이버TV캐스트와 다음TV팟을 통해 내보낼 예정이다.

강은영기자 kiss@hk.co.kr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