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서울교육청, 빚내고 허리띠 졸라 예산 편성… 재정난 가속
알림

서울교육청, 빚내고 허리띠 졸라 예산 편성… 재정난 가속

입력
2014.11.10 21:04
0 0

내년 예산 7조6901억원… 보육료 3개월 치도 일단 편성

핵심사업 줄여 2284억 확보했지만 年 이자만 300억… 재정 운용 빨간불

경남 진주시민단체 회원과 간디학교 재학생·졸업생 학부모들이 10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진주시의 무상급식 지원 중단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진주=뉴시스
경남 진주시민단체 회원과 간디학교 재학생·졸업생 학부모들이 10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진주시의 무상급식 지원 중단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진주=뉴시스

무상복지 논란을 촉발시킨 누리과정 예산 문제와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예산에 어린이집 보육료 중 3개월치인 914억원을 편성했다. 시교육청은 나머지 9개월치 2,743억원은 국고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지만 “누리과정 예산은 교육청 몫”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어서 반영 여부는 불투명하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누리과정 예산과 교원 명예퇴직 예산, 교육환경개선(시설비) 예산 등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교육채 6,375억원을 발행하기로 했다. 교육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빚을 내는 것으로 교육재정 파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2015년도 예산안 7조6,901억원을 편성해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내년 예산은 올해(7조4,391억원)보다 2,509억원(3.4%) 늘어났지만 지방교육채 발행액을 제외하면 오히려 2,957억원 줄어든 셈이다. 지방교육채는 학교 신설ㆍ교실 증축 등 교육환경개선에 3,814억원, 교원 명예퇴직 수당으로 2,562억원(1,627명분)이 쓰인다.

시교육청이 떠안고 있는 지방교육채(3,741억원)와 신규 발행분까지 합하면 지방교육채 총 규모는 1조116억원에 달한다. 매년 이자만 300억원에 달하며, 이는 내년 교육청 예산 중 인건비ㆍ학교운영비 등 경직성 경비를 제외하고 가용할 수 있는 예산 7,403억원의 4%를 차지한다. 반상진 전북대 교육학과 교수는 “정부가 시책사업을 떠넘기다 보니 교육청이 자충수를 둘 수 밖에 없는 것”이라며 “교육재정 운용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예산안 가운데 경직성 경비는 올해보다 2,015억원 증가한 6조9,498억원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한다. 교육사업비는 1조2,950억원으로 올해보다 2,397억원(15.6%) 줄었다.

시교육청은 부족한 예산 마련을 위해 연가보상비 절감, 교육사업 196건 폐지 등 구조조정으로 2,284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핵심 사업도 축소했다. 현재 초ㆍ중학생 전원과 저소득층 고교생에게 제공하는 무상급식 일수를 4~5일 줄였다. 무상급식 예산은 2,865억원으로 올해보다 235억원 늘었지만 인건비를 제외한 순수 급식 예산은 55억원 줄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교육공약인 초등돌봄교실 예산은 올해 446억원보다 10.5% 줄어든 399억원을 편성했다. 시교육청 김재근 기획조정실장은 “내년부터 돌봄교실을 3,4학년까지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예산부족으로 유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내년 100개교로 확대 예정인 혁신학교ㆍ혁신교육지구 운영 예산은 111억2,400만원을 편성, 올해 63억1,700만원보다 크게 늘었다.

서울 등 일부 교육청은 어린이집 보육료 예산을 일부 편성했지만 경기ㆍ전북ㆍ강원도교육청은 국고 지원을 요구하며 내년 예산을 한푼도 편성하지 않았다.

변태섭기자 liberta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