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뒤편 경사로 각도를 5도 줄여 휠체어 오르내리기 쉽게 만들었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 뒤편 경사로 각도를 5도 줄여 휠체어 오르내리기 쉽게 만들었죠"

입력
2014.08.11 19:18
0 0

기아차 '올 뉴 카니발'을 개조

장애인 맞춤차량 출시...AS도 쉽게

김근우 이지무브 전무가 휠체어 장애인이 혼자 힘으로도 차 안에 들어갈 수 있게 만든 '올뉴카니발이지무브'의 특허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신상순선임기자 ssshin@hk.co.kr

올 2월 경기 화성시 현대ㆍ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의 ‘올 뉴 카니발’ 개발팀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남양연구소 등 25년 동안 현대ㆍ기아차에서 일했던 김근우 이지무브 전무가 “9년 만에 새 모습으로 변신할 카니발로 장애인, 노약자 등 이동약자에게 도움이 될 ‘착한 카니발’을 만들어 보자”는 제안을 위해 수화기를 든 것이었다.

이지무브는 2010년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이 출자해 만든 사회적 기업. 설립 이후 ▦뇌병변 장애아가 앉을 수 있는 자세보조용구(몰딩형 이너) ▦혼자 설 수 있게 돕는 훈련기기 ▦휠체어 등 맞춤형 보조기기들을 만들어 온 이지무브에게 ‘착한 카니발’ 프로젝트는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국내에서는 차량 개발 단계부터 이동약자를 위한 디자인과 기술 적용을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11일 안산공장에서 만난 김 전무는 “장애인 10명 중 6명은 보조장비만 있으면 혼자 운전이 가능한 데 장애인이 혼자 운전하고 경제적 활동을 할 수 있어야 진정한 자립이 가능하다”며 “게다가 갈수록 노령인구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당장 사업성은 떨어지지만 꼭 필요한 시도라고 기아차 후배들을 설득했다”고 말했다.

이후 거의 매일 같이 야근을 하는 강행군 끝에 5월 부산모터쇼에 첫 선을 보인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는 기존 복지차량과 사뭇 다른 모습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 우선 차 뒤편 휠체어가 오르내리는 경사로 각도를 5도 정도 줄여 전동휠체어뿐만 아니라 장애인이 직접 일반 휠체어를 타고 차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했다. 김 전무는 "유럽, 미국에서는 경사로 각도를 10도 안팎으로 만들었지만 우리는 주로 전동휠체어 이용자들만 고려하다보니 기존 복지차량은 경사로 각도가 15도 안팎이었다"며 "일반 휠체어 이용자들도 보다 쉽게 탈 수 있게 하기 위해서 각도를 줄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경사로를 접이식으로 만들어 경사로를 차 뒤 쪽 바닥에 집어 넣은 뒤 3열 시트를 내려 좌석으로 쓰거나 짐 싣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복지차량 이용자들이 애프터서비스(AS)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 불만이라는 점을 감안해 머플러 등 교체가 필요한 부품은 일반 카니발과 같은 것을 쓰고 수시로 점검해야 하는 휠얼라인먼트도 일반 기기로 체크가 가능하게 했다.

장애인이 저렴한 유지비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차는 만들었지만 김 전무의 근심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차량가격에 개조비용을 포함하면 한 대에 4,500만원에 달하는 이 차량을 구입할 수 있는 경제력을 갖춘 장애인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김 전무는 “착한카니발 프로젝트는 목표가 어느 정도 이뤄져 다행이지만 장애인들이 복지차량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보조금 등 각종 제도가 보완되지 않는 한 새로운 실험이 빛을 바랠 것 같아 안타깝다”며 “올해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 근로자에게 차량개조 및 운전보조기기에 대해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하고, 그나마 비정규직이나 자영업을 하는 장애인은 해당이 안돼, 대부분 장애인에게 복지차량은 여전히 그림의 떡”이라고 말했다.

안산=박상준기자 buttonpr@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