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TV] 극한직업 '산속 명약을 찾는 사람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볼만한 TV] 극한직업 '산속 명약을 찾는 사람들'

입력
2014.07.08 15:01
0 0

[볼만한 TV] 극한직업 '산속 명약을 찾는 사람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길도 나 있지 않은 깊은 산. 약초꾼은 경사면 70도에 이르는 가파른 돌산을 기다시피 올라가고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수풀을 헤치며 앞으로 나아간다.

어떤 돌발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는 산인만큼 약초꾼 경력 30년 이상의 약초꾼들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산에는 약초꾼의 안전을 위협하는 뱀은 물론, 한 번의 공격으로 엄청난 고통을 주는 꼬마쌍살벌, 밀렵꾼이 설치해놓은 올무까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름 산에는 풍부한 약초와 버섯, 특히 산삼이 많이 자생하기 때문에 약초꾼들은 오늘도 산을 오른다. 하늘이 내려준 사람에게만 허락된다는 산삼을 찾는 약초꾼은 어떻게 일할까?

EBS 극한직업은 9일 밤 10시 45분 '산속 명약을 찾는 사람들'을 방송한다.

산행을 위해 약초꾼이 모여 짐을 나눈다. 산에서의 위험 상황은 예측할 수 없으므로 약초꾼은 3~5명씩 다닌다. 본격적인 산행 전, 입산제를 지내면서 안전한 산행을 기원한다. 비탈길을 기다시피 올라가고 독사와 마주하기도 하는 위험한 산행. 큰 수확 없는 이들에게 산은 상황버섯이라는 귀한 약초를 내어준다. 기쁜 마음이 채 가시기도 전에 약초꾼 한 명이 꼬마쌍살벌에 쏘이는 사고가 일어나고 설상가상, 갑자기 쏟아지는 비에 산행이 중단된다.

산삼이 많이 자생한다는 산으로 약초꾼의 산행이 시작된다. 산행 초반부터 땅에 있는 뱀을 보는데, 이는 산삼을 만날 징조라는 이야기가 있어 약초꾼의 마음은 들뜬다. 하지만 역시 산삼은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계곡물까지 말라버리는 무더위에 한걸음 움직이기도 힘든 상황. 그때 드디어 저 멀리서 "심 봤다"는 반가운 소리가 들려온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