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9살 박지성 J리그 교토입단

알림

19살 박지성 J리그 교토입단

입력
2000.05.16 00:00
수정
2000.05.16 00:00
0 0

한국축구의 ‘10대 기대주’ 박지성(19·명지대 2)이 일본프로축구(J리그)에 진출한다. 박지성은 15일 서울 명지대 본관에서 J리그 교토 퍼플상가의 기무라 분지단장과 만나 입단계약서에 서명했다.10대 대학선수가 해외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다. 계약기간 1년에 신인으로서는 파격적인 연봉 5,000만엔(약 5억원).

박지성은 6월24일 후기리그 개막전에 출전한다. 이로써 일본 J리그 진출 한국선수는 이달말 출국하는 김도근(전남)을 포함, 10명이 됐다(표참조).

교토는 브라질 용병 3명을 영입했으나 최하위(16위)로 떨어지자 박지성을 영입했다.

175Cm, 70Kg의 박은 지난해 올림픽대표 선발에 이어 한·일전 등 주요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된 박은 올림픽대표중 최고의 지구력을 갖췄고 미드필더로서 수비커버플레이는 물론 결정적인 찬스를 만드는 패싱력이 뛰어나다.

김희태감독은 “올해 초 J리그 시미즈 S펄스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으나 대우문제로 거절했다. 교토는 주전급 대우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연봉중 1억원을 학교발전기금으로 쾌척했다.

유승근기자

us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