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강 기자

김주성 기자

김주영 기자

등록 : 2018.02.16 14:50
수정 : 2018.02.28 14:34

‘마의 9번 커브’ 4차 모두 일치한 윤성빈의 퍼펙트 라인

[View&]올림픽 펼쳐보기

윤성빈이 15일 강원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 1차시기에서 ‘마의 9번 커브’를 매끄럽게 통과하고 있다.

1, 2, 3위 선수들의 9번 커브 통과 궤적 비교. 윤성빈(맨 위) 매끄러운 데 비해 2위인 트레구보프(가운데)와 3위 돔 파슨스의 궤적은 울퉁불퉁하고 넓다.

윤성빈이 대한민국 썰매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했다. 윤성빈은 15일과 16일 강원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4차 합계 3분 20초 55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2위를 차지한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의 니키타 트레구보프보다 1.63초나 빨랐다. 이는 100분의1초를 다투는 스켈레톤 경기에선 보기 드물게 큰 격차다.

이날 스타트와 주행 모든 면에서 경쟁자들을 압도한 윤성민의 압도적인 기량은 평창 트랙에서 가장 까다롭다는 일명 ‘마의 9번 커브’를 통과한 궤적을 보면 보다 확연하게 드러난다. 2위인 트레구보프와 3위 영국의 돔 파슨스가 각 시기마다 다른 궤적을 그리며 9번 커브를 통과한 데 비해 윤성빈은 4 차례 모두 동일 선상으로 매끄럽게 지나치며 10번 커브에 진입했다.

1, 2, 3위 선수가 각각 9번 커브를 4차례씩 통과하는 모습을 초고속으로 촬영한 후 합친 이미지 속에서 윤성빈의 궤적은 마치 한 차례만 통과한 것처럼 얇고 깔끔하다. 그에 비해 트레구보프와 파슨스의 궤적은 상대적으로 넓고 흐트러져 있다. 4차례 모두 자로 잰 듯 동일한 위치를 통과한 윤성빈에 비해 이들의 통과 위치가 각 시기마다 달랐음을 알 수 있다.

9번 커브는 직선주로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작은 굴곡이 형성된 까닭에 주행을 조절하기가 쉽지 않다. 속도를 늦출 경우 10~12번 커브에서의 기록이 좋지 않고, 반대로 속도를 줄이지 않으면 균형을 잃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올림픽을 앞두고 이 9번 커브를 누가 더 안정된 궤적으로 빠르게 통과하느냐에 따라 썰매 종목의 성패가 나뉠 것으로 예상됐다.

평창=김주영기자 will@hankookilbo.com

박서강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김주성기자 poem@hankookilbo.com

인터랙티브 디자인ㆍ개발 = 미디어플랫폼팀

☞한국일보닷컴 평창올림픽페이지(http://www.hankookilbo.com/Olympic/) 인터랙티브 코너에 방문하시면 다양한 경기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볼 수 있습니다.

윤성빈이 3차 주행을 하고 있다. 평창=심현철기자

윤성빈의 1차 시기.

윤성빈의 2차 시기.

윤성빈의 3차 시기.

윤성빈의 4차 시기.

성빈이 금메달을 확정한 후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평창=심현철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