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재희 기자

등록 : 2017.12.06 17:22
수정 : 2017.12.06 19:01

국민연금 보유 지분 10% 넘는 기업, 4년 새 2배로 증가

등록 : 2017.12.06 17:22
수정 : 2017.12.06 19:01

지분율 1위는 LG하우시스

게티이미지뱅크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 수가 최근 4년 사이 두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국민연금이 지분 10% 이상 보유한 기업은 84곳으로, 지난 2013년말(42곳)의 두 배에 이른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보유한 기업이 23.9%(222→275곳)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크다.

국민연금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 수가 늘어난 것은 이른바 ‘10%룰’ 개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가 금지됐던 연기금은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지분율 10% 이상 보유가 가능해졌다.

국민연금이 지분 1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는 총 32조809억원으로, 4년 전(7조3,019억원)보다 339.4%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증가율(36.8%)의 10배에 달한다.

국민연금의 지분율은 LG하우시스(14.33%)가 가장 높았고, 신세계(13.58%), 휴맥스ㆍLG상사ㆍ호텔신라(13.50%), 텔레칩스(13.49%) 등이 뒤를 잇는다. 특히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국민연금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기업에 속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국민연금 지분율은 2013년 말에는 5% 미만이었지만 지난 9월말에는 각각 9.71%, 10.37%로 높아졌다. 3위인 현대차도 0.55%포인트 높아진 8.12%를 기록했다. 권재희 기자 luden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대통령 '송인배·드루킹 만남, 국민에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
'전두환·노태우' 경비 내년 철수… 전직 예우 완전 중단되나
체포동의안 부결, 미소 짓는 염동열 홍문종 의원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북미 정상회담의 지휘자는 中 시진핑?
반기문이 기억하는 故 구본무 회장 “대표 모범 기업인”
홍준표 '여론조작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 남북관계도 환상 심어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