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구 기자

등록 : 2018.07.12 15:50
수정 : 2018.07.12 15:54

광주 사립고교 3학년 기말고사 시험지 유출

등록 : 2018.07.12 15:50
수정 : 2018.07.12 15:54

학교운영위원장 청탁으로 행정실장이 빼내

교육청ㆍ경찰, 진상 조사 착수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일부 기말고사 시험지가 유출돼 시교육청과 경찰이 경위 조사에 나서고 학교측이 재시험을 치르기로 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시내 A고교 3학년 기말고사 일부 시험문제가 유출됐다는 학교측 보고가 접수돼 관련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다.

이 학교는 지난 6∼10일 기말고사를 치렀는데 고3인 B군이 시험을 치르기 전 같은 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준 문제가 실제로 출제되자 일부 학생들이 지난 11일 학교 측에 시험문제 유출 의심 신고를 했다.

학교 자체조사 결과 이 학교 행정실장이 B군의 어머니인 이 학교 운영위원장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기말고사 시험지 일부를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학교 측은 국어ㆍ고전ㆍ미적분ㆍ기하와 벡터ㆍ생명과학Ⅱ 등 5과목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학교는 신고 접수 당일 해당 학생과 학부모를 면담하고 유출 사실 여부와 경위 파악을 벌여 이 같은 사실을 일부 확인하고 교육청에 보고했다.

시험 관리와 직접적 관계가 없는 행정실장이 시험지를 빼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 학교의 학사관리 전반에 문제가 적지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이 학교는 기말고사를 다시 치르기로 했으며 관련자가 더 있는지 등을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교육청도 이 학교 평가담당자와 학교장 등을 대상으로 시험출제 및 평가보안관리지침 준수 여부 등에 대한 특별 점검과 감사에 착수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양승태 대법원, 정치인ㆍ언론사 재판도 별도 관리했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단독] 탈북자가 ‘해외 비밀요원 명단’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가로변 정류장 만들었더니… 일산 버스전용차로 체증 사라져
고시생은 ‘생존 사투’… 반려견은 ‘상전 접대’
실적 얽매이지 않을 곳으로… 잘나가던 외환딜러 ‘극단적 선택’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