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08 10:02
수정 : 2017.12.08 10:03

MBC노사, 5년만에 해직자 6명 전원 복직 합의

등록 : 2017.12.08 10:02
수정 : 2017.12.08 10:03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본사로 첫 출근을 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김연국 노조위원장. 연합뉴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MBC노조)와 지난 2012년 해고된 MBC 언론인 6명을 전원 복직시키는데 합의했다.

MBC 노사는 이날 오전 서울 상암동 MBC사옥 로비에서 진행된 '해고자 복직 노사공동선언' 행사를 통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MBC 노사는 선언문에서 "MBC 노사는 지난 9년간의 방송장악 역사를 청산하고 시청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해직자 전원을 즉각 복직하는 데 합의한다"며 "강지웅, 박성제, 박성호, 이용마, 정영하, 최승호의 해고를 무효로 하고 8일자로 이들을 전원 복귀시킨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한 것을 문제 삼아 당시 정영하 MBC 노조위원장, 강지웅 노조 사무처장, 이용마 노조 홍보국장, 박성호 MBC 기자협회장을 해고했고 노조위원장 출신인 박성제 기자와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도 해고했다.

이후 MBC 노조는 MBC를 상대로 해직자 6인의 해고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으나 MBC가 상고해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최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너무 감격스럽고 고마운 순간"이라며 "여러분의 대표로서 국민께 감사드리고 여러분이 가슴에 품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국 노조위원장은 "MBC 구성원 모두와 시청자의 응원에 힘입어 만든 자리"라며 "해직 언론인으로 많이 고생하고 싸운 최 선배가 시청자만 바라보고 공영방송 종사자로 헌법에 부과된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환영인사를 드린다"고 화답했다.

공동선언문 발표 후 최 사장과 김 위원장은 사장실이 있는 MBC 사옥 14층으로 함께 올라갔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