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2.28 15:09
수정 : 2017.12.28 15:13

구속 피한 조윤선, 지지자가 든 태극기 국기봉에 '봉변'

등록 : 2017.12.28 15:09
수정 : 2017.12.28 15:13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와 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윤선(51)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석방 5달 만에 마주한 재구속 위기에서 벗어났다.

조 전 수석은 28일 검찰의 구속영장을 기각한다는 법원의 결정이 나온 뒤 서울구치소 밖으로 빠져나왔다.조 전 수석이 구치소를 나서자 보수단체의 한 회원이 기자들의 접근을 막으며 호위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조 전 수석은 그가 들고 있던 태극기 국기봉에 얼굴을 맞았다. 조 수석은 굳은 표정으로 차량에 탑승했고, 보수단체 회원은 "장관님 힘내십시오. 용기 잃지 마세요"라며 응원했다.

앞서 이날 새벽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수수된 금품의 뇌물성 등 범죄 혐의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수사 및 별건 재판의 진행 경과 등에 비춰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구속영장 기각 결정 이유를 밝혔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와 차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와 차에 올라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와 차에 오른 채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28일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호되게 혼내되 선물은 확실히… 김정은식 통치
북한 시간 끌기에 美 제재 유지로 장기전 재확인
관중들을 들썩이게 만드는 북한 탁구, 강하다
하태경 “사격 등 포함된 여성 안보교육 의무화 추진”
중소 문구제조사 화이트산업 “다이소 도움에 일본 시장 뚫어”
성폭력 신고내용 절반이 2차피해… 상담했더니 소문 낸 인사담당자도
[지구촌 핫&쿨] 미국 뉴멕시코주 눈물 흘리는 성모 마리아상 눈물은‘올리브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