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8.10 13:46
수정 : 2018.08.10 13:49

피겨 민유라, 홀로 훈련재개… “은퇴 생각 안해”

등록 : 2018.08.10 13:46
수정 : 2018.08.10 13:49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한국의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알렉산더 겜린과 결별한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대표팀 민유라(23)가 홀로 훈련을 재개했다.

민유라 에이전트인 두드림 김택용 대표는 10일 통화에서 "민유라는 최근 미국 미시간주 노바이 훈련장에 복귀해 훈련을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유라는 새로운 파트너를 구하고 있다"라며 "은퇴 혹은 종목 전향에 관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민유라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다시 시작한다"라며 "아직 풀리지 않은 숙제는 곧 풀려질 것이라 생각하며 팬들께 진 마음의 빚은 더 열심히 해서 두 배로 갚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끝까지 믿고 다시 일으켜 세워주신 아드리안 코치님, 이고르 코치님, 카멜랭고 코치님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민유라-겜린 조는 지난달 18일 SNS에 훈련 과정과 후원금 문제 등을 놓고 상호 비방하며 해체 수순을 밟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