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4.25 08:09
수정 : 2017.04.25 08:10

직장인 10명 6명 “요즘 퇴사 고민한다”

등록 : 2017.04.25 08:09
수정 : 2017.04.25 08:10

잡코리아 제공

직장인 10명중 6명은 현재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재취업의 기회가 주어질 경우, 정년이 보장된 ‘공무원’을 선호했다.

25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남녀 직장인 496명을 대상으로 ‘요즘 퇴사 욕구를 느끼고 있는가’에 대해 질문에 응답자의 65.3%가 “그렇다”(매우 35.1%, 대체로 28.4%)고 답했다.

가장 큰 퇴사 이유로는 ‘낮은 연봉’(52.1%)이 응답자의 52.1%로 가장 많았고 ‘낮은 직무 만족도’(30.2%)와 ‘과다한 업무량’(28.6%), ‘불편한 상사 및 동료관계’(24.1%), ‘해당 업무의 적성 문제’(21.9%)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실제 ‘사표를 제출했다’는 직장인은 10명중 1명(14.6%) 수준에 그쳤고 85.4%는 ‘사표를 내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표를 내지 못한 이유(복수선택)로는 ‘재취업이 쉽지 않을 것 같아서’란 답변이 응답률 63.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적 문제 때문에’(58.7%), ‘이직할 회사를 찾은 후 사표를 내야 할 것 같아서’(48.7%), ‘다른 회사를 가도 똑같을 것 같아서’(29.0%)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떤 일을 하고 싶을까?’ 이에 대한 설문 조사 조사 결과, 정년까지 일할 수 있는 ‘공무원’(36.7%)이 가장 높았고 자유로운 시간이 확보되는 ‘프리랜서’(28.0%), 몸은 좀 고되더라고 일한만큼 벌 수 있는 ‘자영업자’(13.3%) 등으로 나왔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