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4.17 14:11
수정 : 2018.04.17 14:17

동료의원에 골드바 건넨 광명시의장 법정구속

등록 : 2018.04.17 14:11
수정 : 2018.04.17 14:17

게티이미지뱅크

시의회 의장단 선거를 전후로 동료 의원에 골드바를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경기 광명시의회 의장이 법정 구속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6단독 김승주 판사는 17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병주 광명시의회 의장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김 판사는 “골드바는 의장 선거 지지를 대가로 건넨 뇌물로 볼 수 있다”며 “이는 지방의회를 어지럽히는 행위임에도 반성하거나 자숙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의장은 2016년 5월 당시 의장이던 B 의원에게 후반기 의장단 선거 때 당선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230만 원 상당의 골드바 1개(37.5g)를 건넨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B 의원은 의회 사무국 직원을 통해 이 의장에게 골드바를 돌려줬다. 두 달 뒤 의장으로 선출된 이 의장은 한 식당에서 B 의원을 만나 “의정활동을 도와 달라”며 또다시 골드바를 건네려다 거절당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리명수, 김정은 연설 중 졸다 ‘저승사자’에 딱 걸렸다
가족 폭언 사과는 않고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특파원24시] 또 탈옥? 빛바랜 일본 ‘담장 없는 교도소’
전직 대통령 4명이 지켜본 바버라 부시 여사 장례식
화장장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백골의 정체는
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된 이유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그 분 목소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