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6.02.10 11:02
수정 : 2016.02.10 11:02

외국인이 많이 찾은 경기도 관광지는?

경기도 빅데이터 124만건 분석 결과

등록 : 2016.02.10 11:02
수정 : 2016.02.10 11:02

카드-통신데이터 분석 결과

중국인은 킨텍스, 일본인은 고양 원마운트, 미국인은 수원화성박물관 선호

경기도 내 대표 관광지인 수원화성 전경. 게티이미지

경기도가 124만 건에 달하는 카드와 통신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를 방문한 중국인은 킨텍스, 일본인은 고양 원마운트, 미국인은 수원화성박물관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3년 7월부터 2015년 6월까지 2년간 신한카드 및 신한카드 제휴사 데이터 67만4,347건과 SKT(2015년 1월~8월)의 외국인 로밍 데이터 57만588건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1,323만명 가운데 22.3%인 295만명이 경기도를 방문했다.

국적별로는 총 194개국이었으며 이중 중국인이 40.0%, 일본인 21.5%, 미국인이 10.9%로 주요 3개국 비중이 72.4%에 달했다.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은 경기도 관광지는 고양 원마운트가 3.6%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킨텍스가 3.5%, 수원화성박물관이 3.1%를 기록했다. 주요 외국인 관광객의 관광행태를 살펴보면 중국과 일본인은 일반관광지(각 25%)와 박물관, 전시관 등 문화시설(중국 19%, 일본 24%) 순으로 선호했다.

미국인은 일반관광지(20%)보다는 문화시설(23%)을 좀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적지에 대한 관심은 일본과 미국이 각 9%로 중국(7%)보다 높았으며, 안보관광지에 대한 관심은 중국과 미국이 각 4%로 일본 1%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중국인은 킨텍스(2.9%)와 고양원마운트(2.9%)를, 일본인은 고양원마운트(4.6%) 킨텍스(4.4%) 방문이 상위를 차지한 반면 미국인은 수원화성박물관(4.2%)과 임진각관광지(3.7%)를 선호했다.

이밖에도 카자흐스탄인은 성남시 분당구와 부천시 원미구에서 의료 관련 소비를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국은 다른 동남아 국가들에 비해 스키장 이용률이, 말레이시아인은 화성행궁, 행주산성 등 사적지 방문이 다소 높은 특징을 보였다. 홍콩 관광객은 벚꽃 축제 등 봄맞이 축제가 활발하게 열리는 시기에 맞춰 매년 4~5월에 제일 많이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사용한 카드데이터를 병원과 쇼핑, 숙박, 스포츠 등 6개 항목으로 구분해 소비특성을 분석한 결과 수원시(999억) 안산시(924억) 파주시(594억) 오산시(576억) 성남시(569억) 용인시(552억) 등 6개 시에서 경기도 방문 외국인 전체 소비의 58%가 이뤄졌다.

경기도는 이번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중국과 일본, 동남아 등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의료관광, 스키장, 워터파크 등과 연계한 관광코스를 개발해 외국인들의 다양한 수요를 해결할 예정이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