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6 12:30

K리그 포항, 공격력 강화 박차 '브라질 공격수 제테르손 임대 영입'

등록 : 2018.01.06 12:30

제테르손./사진=포항 스틸러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포항 스틸러스가 브라질 J.

마루셀리에서 공격수 제테르손(27)을 임대 영입했다고 6일 전했다.

제테르손은 2009년 브라질 PSTC에서 프로에 입문한 공격수다. 그는 2016년엔 미국프로축구(MLS) 댈러스에 진출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브라질 세리에A 쿠리치바에 임대돼 뛰었다.

포항 구단은 "제테르손은 180㎝ 75㎏의 단단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저돌적인 돌파를 하는 파워풀한 윙어다"라면서 "중앙 공격수로도 활약할 수 있어 전술 변화에 유용한 옵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제테르손의 가세로 송승민, 이광혁, 정원진, 이상기 등과 다양한 조합의 측면 공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