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09 14:14

“설 명절, 부산 대표상품 선물하세요”

등록 : 2018.01.09 14:14

부산우수식품제조사협회, ‘메이드

인 부산’ 통합선물세트 14종 출시

‘메이드 인 부산’ 선물세트. 부산우수식품제조협회 제공

부산지역 우수식품 제조사들의 대표상품을 골라 명절 선물세트로 엮은 ‘메이드 인 부산’(사진)이 출시됐다. 부산의 우수식품 제조사 28개사가 참여하고 있는 사단법인 부산우수식품제조사협회(회장 서만석)는 설을 앞두고 ‘메이드 인 부산’ 통합 선물세트 14종을 9일 공개했다.

지역 식품업체들이 공동 브랜드를 달고 통합 패키지 세트를 출시한 것은 전국 처음이다.

이날 공개된 통합 선물세트는 장석준 명장의 명란(덕화푸드), 최순희 명장의 참기름 들기름(승인식품), 이금복 장인의 어묵탕(삼진어묵) 등 명장ㆍ장인 프리미엄 세트 3종과 부산우수식품 통합세트 11종 등 총 14종이다.

명란 최대 소비국인 일본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장석준 명장의 명란, 대한민국 전통명장 87호로 지정된 최순희 대표가 빚어내는 국산 참기름과 들기름, 삼진어묵의 창업주 며느리 이금복 장인의 어묵탕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부산의 맛이다.

부산우수식품 통합세트 11종에는 50여년 장맛의 황가간장(오복식품), 바다의 향기 품은 기장다시마(석하)와 명품김(남광식품), 수제 전병(소소명과), 싱싱바로먹는생선(부광F&G), 부산아지매간고등어(세동상사), 더치커피(부산커피협동조합), 고구마카라멜(조내기고구마), 꽁치통조림(펭귄F&B), 야채음료와 홍삼(비락)등 쟁쟁한 부산의 맛이 담겨 있다.

가격대는 18만6,000원(명장 장인프리미엄세트 1호)에서부터 3만9,000원(부산우수식품통합세트 11호)까지 다양하다. 김영란법이 개정돼 농축수산물 선물 한도가 10만원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1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세트도 3종을 구성했다.

부산의 우수식품 제조사들이 ‘메이드 인 부산’ 공동브랜드를 출범시킨 것은 유통 거품을 줄이고 무차별적으로 시장을 잠식하는 대기업에 맞서자는 취지도 있다. 대기업의 대대적인 마케팅과 물량공세에 밀려 소비자들에게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했던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다.

부산우수식품제조사협회 김종신 부회장은 “이번 선물세트는 부산에서 만들어졌고, 대기업 제품보다 훨씬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기에 자신 있게 권한다”며 “정직한 먹거리만 생산해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겠다는 자부심으로 뭉친 회원들의 제품이기에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출시된 통합 패키지 세트는 10일 부산시청에서 개최되는 ‘SELL & BUY BUSAN 2018 선포식’ 행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