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2.13 11:32

한신 손 잡은 로사리오 “일본이 새로운 고향”

등록 : 2017.12.13 11:32

윌린 로사리오/사진=로사리오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올 시즌 한화에서 뛴 외국인 ‘거포’ 윌린 로사리오가 일본 프로야구단 한신 유니폼을 입었다.

로사리오는 13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신 유니폼을 입은 사진과 함께 계약 소식을 전했다.로사리오는 “일본 한신 타이거스에 감사하다”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라고 일본에 친근감을 드러냈다.

로사리오는 2016년부터 KBO리그 한화에서 두 시즌을 보낸 뒤 지난 9일 2년 총액 2년 8억5,000만 엔(한화 81억6,000만원)조건으로 이적에 합의했다.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메디컬테스트도 통과했고, 한신의 공식 발표만 남았다.

로사리오는 한화에서 통산 246경기에 출장해 타율 0.330, 70홈런 231타점을 기록했다. 로사리오는 2년 연속 3할-30홈런-100타점을 기록하며 ‘거포’로 인정받았다.

정규시즌이 끝나기 전부터 일본 구단들의 러브콜을 받았던 로사리오는 ‘외국인 거포’가 절실한 한신의 적극적인 구애에 손을 잡았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민아, '최고 대우'로 일본 명문 고베 아이낙 공식 입단

[트렌드] 방탄소년단-엑소만? 강다니엘까지…달라진 아이돌 위상

'김영란법 개정' 농축수산 선물 10만 원까지…업종별 희비 교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산 불매운동 차단… 두 얼굴의 중국 정부
해병대 마린온 추락…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