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2.12 16:02
수정 : 2018.02.12 22:13

“귀성길 15일 오전, 귀경길 16일 오후 설 정체 가장 심해요”

등록 : 2018.02.12 16:02
수정 : 2018.02.12 22:13

평창올림픽으로 시간 더 소요

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을 마친 뒤 올림픽스타디움을 빠져나가려는 차량들로 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가장 안 막히는 시간은 귀성 14일 오전 10시ㆍ귀경 17일 밤

올해 설 연휴 기간 중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는 설 하루 전날인 15일 오전, 귀경길은 설 당일(16일) 오후에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14~18일) 동안 전국에서 총 3,274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된다.

하루 평균 655만명이 대이동에 나서는 셈이다. 귀성ㆍ귀경 평균 소요시간은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와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으로 지난해 설보다 1시간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서울~부산 소요시간은 7시간20분, 서울~광주 6시간30분으로 각각 예상된다. 귀경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서울 7시간30분, 광주~서울 5시간50분이다. 특히 서울~강릉 구간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으로 이동 시간이 전년 대비 최소 1시간10분, 최대 4시간20분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한편 내비게이션 데이터로 보면 가장 막히지 않는 시간대는 귀성길은 14일 오전 10시, 귀경길은 17일 밤으로 예상된다. 국내 1, 2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SK텔레콤)과 카카오내비(카카오)의 최근 4, 5년 연휴 교통량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14일 고향으로 떠난다면 오전 10시 이전 또는 오후 6시 이후 출발하는 게 가장 좋은 선택이고 차선책은 15일 오후 6~8시 사이로 예상된다. 16일은 귀성과 귀경 모두 정체가 극에 달하는 날이라 서울로 향하는 날은 17일 밤이나 18일 아침이 가장 맞춤하다는 분석이다.

이번 설 역시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 대상은 2월15일 0시부터 2월17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다. 올해는 감시카메라를 장착한 드론 10대가 갓길 주행ㆍ지정차로 위반 등을 적발할 계획이다. 또 경찰헬기 14대, 암행 순찰차 22대가 투입돼 음주ㆍ난폭ㆍ보복 운전을 집중 단속한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피겨 에이스’ 최다빈 또 최고기록…프리 진출 확정
“조민기가 오피스텔로 불러 가슴 만져”
단복 롱패딩 입은 의원들, ‘특혜 아니냐’ 지적에 반납 검토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