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희 기자

등록 : 2017.02.15 04:40
수정 : 2017.02.15 04:40

수원ㆍ군포ㆍ울주 등은 평가 결과와 주민 인식에 괴리

[2017 지자체 평가]

등록 : 2017.02.15 04:40
수정 : 2017.02.15 04:40

규모 작은 지자체일수록

제공 받는 행정서비스보다

주민 기대치가 더 높아

전국 지자체 평가 결과 종합순위와 주민 인식이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규모가 작거나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일수록 객관적 행정지표와 주민 인식 사이에 차이가 컸다. 전국 242개 지자체를 규모별로 나눠 평가한 결과 종합 1위를 기록한 서울시(특별ㆍ광역시 부문)와 경기도(광역도), 서울 강남구(자치구)는 설문조사에서도 1위에 올랐다.

반면 경기 수원시(50만 이상 도시ㆍ4위), 경기 군포시(50만 미만 도시ㆍ3위), 울산 울주군(농어촌ㆍ20위밖)은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았다.

종합평가와 설문조사 모두 1위인 지자체는 단체장 역량 등 주민 평판도에서도 대부분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서울시(1위), 경기도(2위), 서울 강남구(1위) 주민들은 단체장 역량, 지방의원 역량, 지방공무원 역량을 묻는 질문에서 모두 후한 점수를 줬다. 반면 수원시, 군포시, 울주군 주민들은 단체장과 지방의원 등 자치역량에 대한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지역경제 상황을 묻는 질문에서도 지자체 규모에 따라 주민들 반응이 확연히 갈렸다. 광역자치단체인 서울시와 경기도, 부자동네로 꼽히는 서울 강남구는 지역경제와 생활경제 수준을 묻는 항목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는 등 주민 만족도가 대체로 높았다. 하지만 수원시, 군포시, 울주군은 모두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안전과 문화관광 등 행정서비스 만족도에서도 비슷한 인식차가 발생했다.

이처럼 종합순위와 설문조사결과 간 괴리가 큰 것은 지자체가 제공하는 행정서비스보다 주민들 기대치가 더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정화 강원대 공공행정학과 교수는 “수원과 군포시는 서울 위성도시이고, 울주군 역시 울산광역시 영향권 아래 있다”며 “주민 만족도는 상대적인 것인 만큼 근처 대도시와 비교해 자신이 속한 지자체 역량이 부족하다고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또 “사회복지, 생활경제, 문화관광, 안전 등 한정된 지표로 이뤄진 평가항목이 주민들이 원하는 행정서비스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