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12.16 11:19

'MBC노조 "김장겸 전 사장 등 수사 전 스마트폰 파쇄"' 관련 반론보도문

등록 : 2017.12.16 11:19

인터넷 한국일보는 지난 11월 28일자 문화면에 ‘MBC노조 “김장겸 전 사장 등 수사 전 스마트폰 파쇄”’라는 제목으로 김장겸 MBC 전 사장 등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전·현직 MBC 경영진들이 범죄 증거를 없애기 위해 업무용 스마트폰을 통째로 연쇄 파쇄했다는 주장이 노조에 의해 나왔다며, 윤동렬 당시 미디어사업 본부장이 스마트폰을 파쇄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윤동렬 전 미디어사업 본부장은 스마트폰을 파쇄한 사실이 없다고 밝혀왔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